회원 로그인 창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호주와 나 때때로 남편 (통합판)


호주와 나 때때로 남편 (통합판)

<안정숙> 글,사진 | 책구름

출간일
2014-07-01
파일형태
ePub
용량
56 M
지원 기기
PC  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3,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국내 최초 ‘호주 캠핑 일주’ 여행기
결혼 하자마자 위기에 봉착한 오래된 커플의 사랑이야기,
서른 살 ‘늦깎이 워홀러’가 겪은 흥미진진한 호주


석사과정을 마치고 시작한 직장생활도, 남자친구와의 관계도 수월했던 스물일곱 살의 여자. 모든 것이 평탄했지만, 정작 자신은 행복하지가 않았다. 정말 하고 싶은 건 여행이었다. 결혼이냐 세계 일주냐 두 가지 선택지를 두고 고민할 때, 남자친구가 제안을 해왔다. 둘 다 해보자고. 그래서 그들은 2008년 5월, 결혼식만 올린 뒤 호주로 떠났다.

근본이 궁핍한 워홀러 신세다 보니 고달프고 서러웠다. 돈을 모아야 한다는 강박관념에 뜬눈으로 지새운 날이 수두룩했고, 영어도 스트레스였다. 하지만 반년 뒤, 수입이 안정되면서부터 철저히 노는 데만 집중했다. 그리고 2년간의 호주 생활의 하이라이트, 호주 일주가 시작됐다.

저자는 2010년 9월부터 2011년 1월까지 약 4개월 동안 본섬부터 태즈매니아까지 전국을 일주했다. 세련된 도시부터 먼지만 날리는 아웃백까지 모두 경험한 셈이다. 캠핑 여행의 실상은 90%의 운전과 10%의 관광이라고 할 만큼 ‘이동’의 연속이었다. 해가 뜨면 일어났고 융단처럼 부드러운 밤하늘에 별들이 촘촘히 박히는 것을 보며 잠이 들었다.

부부는 여행을 시작할 때만 해도 하루가 멀다고 으르렁댔었다. 저자는 우리 인연이 여기까지인가 보다고 체념할 만큼 그를, 결혼을 증오하기도 했다. 하지만 그렇게 바닥을 치고 나서야 자신을 제대로 들여다보기 시작했다.

목차

# 호주일주 루트 및 여정
# 프롤로그_ 왜 하필 호주인데?

South Australia, Red Centre
- 애들레이드|완벽한 캠핑 여행을 위해 갖춰야 할 조건
- 애들레이드 힐|워홀러의 단상 1
- 마리|유치찬란함의 미학
- 우드나다타 트랙|길들이기
- 노던테리토리|원래 주인 이야기
- 앨리스스프링스|윤활유의 힘
- 울루루·카타 튜타 국립공원|영원함에 대하여

Western Australia, Top End
- 눌라보 평원|We are crossing the Nullarbor!
- 에스퍼란스|하니 구출 대작전
- 스털링 산맥 국립공원|우리들의 연애시대
- 퍼스|반환점
- 칼굴리|이방인
- 칼바리 국립공원|더위, 파리, 진드기와의 전쟁
- 카리지니 국립공원|결핍의 아름다움
- 다윈|우기와 바퀴벌레의 이야기

Queensland, New South Wales
- 퀸즐랜드|축복받은 녹색의 땅
- 케언스|아무리 반복해도 익숙해지지 않은 일들
- 휫선데이 아일랜드|값을 매길 수 없는 것
- 콥스 하버|워홀러의 단상 2
- 시드니|이별에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

Tasmania
- 태지|새로운 땅, 새로운 동행자
- 비나롱 베이|수해 난민 일지, 즐거워서 죄송합니다
- 하르츠 산맥 국립공원|결론은 해피엔딩
- 크래이들 산·세인트 클레어 호수 국립공원|야생동물과 한판 대결

# 에필로그_ 변화를 갈망하거나 혹은 두려워하는 그대에게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